미스터리 '아린의 시선'에 팍 꽂히다

입력 2015-06-16 17:33 수정 2015-06-18 15:18
 
마당 한편에 피워 놓은 모깃불의 매캐한 연기가 허공에 번져갔다.

서서히 저녁 어스름이 내려앉고 있었다.

멍석에 누운 소년의 시선은 허공에 흩어졌다.

소년은 하루거리 열병을 심하게 앓고 있었다.

용하다는 이웃 할매를 불러 치성을 드렸으나 차도가 없었다.

열꽃 핀 소년의 얼굴을 지켜보는 엄마의 속도 까맣게 타들어갔다.

소년의 눈자위에 그렁그렁 눈물이 고였다.

어둑한 허공을 한 마리 새가 날고 있었다.

주위의 모든 소리가 꿈결처럼 아득하게 들려왔다.

소년이 고열로 생사를 넘나들며 본 빛깔은 ‘청회색’이었다.



며칠 전, 인터넷서점에 책 한 권을 주문했다.

원체 책 보길 돌같이 하는 무지렁이인지라 책 사는 일은

아마도 分期 행사쯤이나 될 것이다.

내게 있어 책은 효능 좋은 수면제나 다름없다.

베갯머리엔 늘 두툼한 책이 놓여있다.

수면 타이밍을 놓쳤을 때 펼쳐들기 위해서다.

소설류는 10쪽 넘기기 전, 인문학 도서는 3쪽이면 약발을 받는다.

 

택배 박스를 깠다.

서늘한 느낌의 표지가 왠지 낯설지가 않다.

‘청회색‘.... 그랬다. 소년이 생사의 문턱에서 본 바로 그 빛깔이었다.

따끈따끈한 신간의 첫 만남은 그렇게 서늘함으로 시작됐다.

 

한 손에 쏙 들어오는 판형이라 그립感이 딱 좋다.

縱으로 배열한 책제, ‘아린의 시선’ 위로 사선이 지난다.

책장을 넘기기도 전에 표지에서부터 긴장 백배다.



“<인형의 정원> <잘 자요, 엄마> 이후 한국 미스터리의 여왕,

5년 만의 귀환!“이라고 쓰인 표지의 띠지를 벗겨내자,

여체의 미끈한 하반신이 창백하게 드러났다.

섬뜩하고 오싹함이 관능적인 느낌을 여지없이 덮어버렸다.

 

이처럼 본문으로의 흡입력이 대단했다.

빨려들듯 책장을 펼쳤다.

정신세계가 산만하여 독서에 대한 몰입도가 ‘꽝’인 내가,

새벽 3시까지 말똥말똥한 정신 상태를 유지하며,

손에 땀을 쥐어가며 활자에 코를 박았으니...

 

단숨에 독파한 이유는 또 있다.

작가 '서미애'는 소생의 '조카'이다.

하여 누구보다도 먼저 읽고 싶은 욕심이 앞섰기 때문이다.



'아린의 시선'은 작가 '서미애'가 그간 발표한

두 편(인형의 정원/잘 자요, 엄마)의 장편소설과는 결이 다르다.

이 작품에는 연쇄살인범도 사이코패스도 등장하지 않지만 작가의 장기인

등장인물의 심리 묘사가 탁월해 쉬이 감정이입이 된다.

뛰어난 스토리텔링 능력은 비록 초현실적인 소재임에도 우리 주변에서

일어날 법한 이야기로 탈바꿈한다.

 

작가는 후기에서 이렇게 썼다.
“어쩌면 이런 경험들이 눈에 보이지 않는 세계에 대한 나의 호기심을 자극하고 나의 상상력을 키웠는지도 모르겠다.

그러다보니 경찰 수사에 도움을 주는 심령술사에 대한 자료를 읽으면서 그들의 이야기가 전혀 허황되게 느껴지지 않았다.
또한 살인사건 피해자들의 죽음 이후에 대한 이야기도 담고 싶었다.

타인에 의해 갑자기 자신의 삶을 중단당해야 했던 사람들의 목소리를 들어보고 싶었다.”

타인에 의해 갑자기 삶을 잃어버린 사람들, 인간관계에서 점점 단절되어 가는 외로운 사람들, 저 너머에 있는 진실을 찾는 사람들…,
아린의 스물일곱 상처와 특이한 능력에는 그런 현대인의 상처와 원망과 기대가 투영되어 있다.
작가는 아린의 상처를 섬세한 손길로 어루만지듯 지친 우리들에게도 힐링의 시간을 선사한다.

다음은 표창원범죄과학연구소 표창원 대표의 '추천의 글'이다.
한국 '추리의 여왕' 서미애, 그동안 어둡고 무거운 미스터리와 검은 해학으로 무뎌진 우리 감성과 양심을 아프게 찔러온 그가 신작을 발표한다.

새 작품이라는 이유만으로 기대와 흥분을 불러일으킨다.

이름부터 슬프고 아프게 가슴을 건드리는 '아린'.

서미애 특유의 치밀한 구성과 책장을 놓지 못하게 만드는 서스펜스는 여전하지만, 예상외의 치유와 희망이 감동까지 선사한다.

추리소설을 좋아하는 독자라면 반드시 읽어야 할 필독서다.



몹쓸 놈의 '메르스'가 온 나라를 발칵 뒤집어 놓고 있는 이때,

대소 모임 자제하시고 집에 박혀 책 한 권 손에 잡아 보심이...

올 여름 무더위를 한 방에 싹 가시게 할 '아린의 시선'을^^

 
주말 산에 푹 빠져 사는 트레킹 매니아로서 산행 관련 기록을 사진과 함께 소개하는 山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다.
전문 월간지(3종:월간 봉제기술/배관기술/플랜트기술) 편집주간을 맡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174명 35%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318명 65%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