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에게 받고 싶은 선물

입력 2015-06-04 18:19 수정 2015-06-04 18:19
 

우리는 모두 이것을 하나씩 가지고 있습니다. 평생 동안 이것에 많은 돈을 투자합니다. 매일 열심히 닦고 칠하고 만져 줍니다. 우리는 이것을 무척이나 귀하게 여깁니다. 그렇게 아끼지만, 자신이 가진 이것에 만족하는 사람은 많지 않습니다.

이것은 건강의 척도가 되기도 합니다. 감정의 창입니다. 그래서 의사소통의 도구로 큰 역할을 합니다. 이것만 보고도 그 사람의 마음속상태를 알 수 있습니다. 그래서 관리를 잘해야 합니다.

때로는 이것이 먹고사는 일에 도움이 되기도 합니다. 때문에 이것을 고쳐 보기도 하고 바꿔보려고 노력합니다. 바람직하지는 않지만, 여자들에게 이것은 자존감에 영향을 미치기도 합니다. 이것이 진정한 나는 아니지만, 쉽게 나를 대표합니다. 그러므로 사람들은 이것으로 나를 기억합니다.

지금까지 말한 이것은 ‘얼굴’입니다. 주인은 나지만, 내 얼굴을 많이 보는 사람은 내가 아닌 다른 사람입니다. 표정과 인상을 만들어 내는 건 나지만, 그것을 받아들이는 사람은 타인입니다. 얼굴은 내 것이지만, 표정은 타인에게 주는 것입니다. 그래서 상대방은 내 표정 때문에 화가 나기도 하고 기분이 좋아지기도 합니다.

화안시(和顔施)라는 말이 있습니다. 다른 사람에게 베푸는데 물질로 하는 것이 아닌, 화사하고 부드러운 미소 짓는 모습을 보이는 걸 말합니다. 이 선물은 남녀노소 구분 없이 누구나 좋아합니다. 이 선물을 받는 사람 또한 부드러운 미소로 화답합니다. 저는 이 효과가 나비효과보다 더 빠르고 강력할 거라고 믿습니다.

오늘도, 여러분의 미소가 담긴 표정선물 기대합니다~

김윤숙 yskim6605@hanmail.net

 
공감소통연구원 대표, 대전혜천대학 겸임교수로 활동중이며, '행복 인생 만들기'란 주제로 강의하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23명 37%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387명 6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