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과 홍보를 만나게 하라!

입력 2007-03-26 11:18 수정 2007-03-26 20:17
영상과 홍보를 만나게 하라!

'웹2.0 시대엔 UCC 활용해서 홍보해라'

 

홍보 강의와 홍보 컨설팅을 하게 되면 매번 남보다 앞서가는 효율적인 홍보를 위해 어떻게 해야 하냐고 물어본다.
이땐 항상 온라인을 활용한 홍보, 영상을 활용한 홍보가 앞으로 비중이 높아질 것이며 특히 영상을 활용한 홍보는 온라인을 이용하기 때문에 더욱 파워풀 하게 될 것이라고 ‘영상홍보 전도사’가 되어서 말한다.

영상홍보가 파워풀한 이유는 사람의 인식 매커니즘이 글자보다 사진이 강하고, 사진보다는 영상이 휠씬 강하게 작용하기 때문이다.

영상이 글자, 사진 보다 강하다
영상과 홍보는 그 동안 만나지 못했다. 영상은 영상대로, 홍보는 홍보대로 따로 놀았다. 기업 영상을 널리 알릴 홍보 매체 인프라가 공중파와 케이블TV 밖에 없었기 때문이기도 하다. 방송장비도 매우 비싸고 방송 전문 인력도 많이 부족했었으나 지금은 상황이 많이 달라졌다. 영상을 소화할 온라인 인프라가 생겼고, 고가의 ENG 방송카메라를 대신할    저가의 VJ 방송카메라를 다룰 수 있는 능숙한 방송 전문 인력이 많아졌다.
이제 디지털 세상에선 온라인을 적극 활용해 영상과 홍보를 만나게 해 주어야 한다. 그렇게 되면 영상과 홍보가 결합해 PR에도 시너지효과가 나타나게 된다. 

기존엔 기업 홍보 영상물을 제작해 사내에서만 상영하는 등 활용성이 낮았는데 온라인 홍보와 결합하면 잘 만든 기업의 영상 홍보물을 네티즌에게 널리 홍보할 수 있어 홍보효과를 극대화하게 된다.

즉 주요 포털, 웹사이트, 커뮤니티와 블로그 등에서 회사와 관련 있는 키워드 검색 시, 회사 홍보 동영상이 검색되어 효과적인 홍보를 할 수 있다.

포털도 동영상 검색비중 높여
예를 들면 영상홍보, 비주얼홍보, VISUAL PR, VPR, 영상보도자료(VNR) 등 영상홍보 키워드 검색 시 관련 컨텐츠가 영상으로 검색되면 쉽게 이해할 수 있게 된다. 특히 영상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여행, 레저, 인테리어 분야와 같이 테스트와 사진으로 설명하기 어려운 아이템은 더욱 효과적이다.
최근 주요 포털들이 동영상 검색에 대해 비중을 높이는 것도 영상홍보에 있어서 고무적이다.

앞으로 기자에게 보내는 보도자료도 이젠 영상보도자료(VNR : Video News Release )로 보내게 될 것이다. 방송국 기자들은 시간이나 인원의 제약 때문에 여러 곳을 취재하기 어렵다. 바쁜 방송 기자를 대신해 회사의 보도자료를 영상으로 만들어 방송국 보도국에 보내면 영상보도자료를 편집해 방송 뉴스화 될 수도 있다. 이렇게 되면 적은 비용으로 방송을 활용한 홍보가 가능하게 된다. 

필자가 이렇게 영상홍보에 관심을 갖는 이유는 리빙TV라는 케이블TV에서 홍보를 하면서 영상, 방송, 홍보를 모두 함께 경험했던 것이 계기가 된 것 같다.


영상홍보 사례 1
충무아트홀 개관1주년 기념 페스티벌 영상 보도자료(VNR)를 제작해 언론사에 배포 ->
MBC뉴스에 보도









 


 












 

영상홍보 사례 2
‘바이오인증’ 이란 키워드 검색을 활용한 영상홍보









 


 




























 


 













박영만

마케팅홍보연구소장 pr7942@empal.com



여산통신 홍보이사

OnBookTV 홍보이사

전 브릿지커뮤니케이션 부사장

전 월간 창업&프랜차이즈 홍보이사 

전 리빙TV 홍보담당관

전 LG상사 광고홍보담당

전 한진그룹 동양화재 광고홍보담당


 


마케팅홍보(MPR)전문가,마케팅홍보연구소장,영상홍보(VPR)대표, 홍보전문서너희가 홍보를 믿느냐 기획/편집
이코인, 리빙TV, 한진그룹 동양화재, LG상사 반도스포츠 홍보팀 근무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59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455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