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에는 내안의 부정의 에너지를 제거하자.

입력 2012-01-16 23:53 수정 2012-01-17 08:41


 지독한 질병에 걸려 심약해진 사람은 병이 잘 낫지 않는다. 극심한 빈곤으로 인해 자신의 처지를 비관하는 사람은 더욱 가난을 벗어나기 힘들다. 일이 잘 풀리지 않는다며 투덜투덜
하는 사람에게 상황은 언제나 얄궂게 꼬여만 간다. 당연한 이야기 같지만 이들은 모두 있는 그대로의 자기자신을 사랑하지 않기 때문에 꽤나 더닌 치유에 괴로워 하게 되는 것이다.

새해에는 이런 나 자신과 싸워 이겨야 함이 최우선과제가 되어야 할 것 같다.
 
어렵고 힘들고 의욕이 저하될 수록 “ 나는 왜 이렇게 안되는 거야” “ 왜 나에게만 이런 시련이 오는거야?”라는 등 내안의 부정에너지는 커지게 된다. 그 에너지는 독이 되어 자신의 내면의 정서적 질서마저 무너뜨리게 된다. 즉, 심리적 면역체계가 흔들려 부정의 생각으로 말미암아 부정의 결과를 낳게 되는 것이다.  나 자신에 대한 긍정심리가 없으면 아무리 좋은 물리적 해결책도 도움이 되지 못한다. 마치 스트레스를 항우울제 등의 약으로 씻어내려는 것과 같다. 심리적인 부문이 파생되어 일어나는 모든 현상들은 일시적으로 치료는 될 수 있지만 온건한
치유는 불가능하다. 당장은 완화되어 모면할 수 있지만 언제든 재발하기 때문이다. 이는 지하철의 부랑자 들에게 삶의 의욕을 주지 않고 그저 돈 몇푼을 쥐어 주는 행위와 다름없다.

올해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나 자신을 먼저 사랑할 수 있도록 노력 해보자. 나의 지금 있는
그대로의 모습을 사랑하는 거다. 아프고, 어렵고, 힘에 부치더라도...... 

지금 당장 해야 할 일의 우선순위는 경우야 어떻든 내가 먼저 행복해져야 할 의무에 충실하는 것이다. 내가 행복해야 남을 행복하게 해줄 수 있다. 더불어 내가 나를 사랑하지 않으면 절대로 다른사람을 사랑할 수 없다. 

지난 한해동안 찐득찐득 나를 괴롭혀 왔던 모든 것에서 해방되어 보자. 새롭게 장식된 달력 한 장을 펼치는 마당에 지난 달력에 대한 미련일랑 툴툴  털어버려야 한다. 지나간 것에 대한 아쉬움, 공허감, 후회감 등이 내안의 부정의 에너지를 꿈틀거리게 한다. 이는 우리의 소화기관에 붙어서 은근히 괴롭히는 헬리코박터 파이로니와 같은 균이다. 이에 대한 강력한 제균제는 현실을 온건히 받아들이고 자신을 사랑하는 마음가짐 밖에 없다.

나의 모든 것을 있는 그대로 사랑하자. 남들이 정해 놓은 행복과 성공의 기준에 나를 대입
하고 비교하지도 말자. 행복과 불행 또한 내가 규칙을 만들고 나 자신이 결정하는 것이다.
나의 마음이 무너지면 몸도 무너진다. 한해의 오프닝을 나의 부정에너지를 완파하고 긍정의 자존감을 높이는 동기부여로 장식했으면 한다.

문득 뮤지컬 ‘빨래’의 주제곡이 떠오른다.

“ 얼룩같은 어제를 지우고 /

먼지같은 오늘을 털어내고 /

주름진 내일을 다려요 /

잘 다려진 내일을 걸치고 /

오늘을 살아요......
롯데인재개발원 자문교수
한양여자대학 외래교수
관세청 교육개편 실무위원회 자문위원
소상공인진흥공단 컨설턴트, 한국교통대학교 외래교수
자치발전연구원 칼럼니스트
아하러닝 연구소 대표 컨설턴트 (소장)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418명 37%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713명 6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