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오도메역 일루미네이션.

도쿄의 크리스마스 마케팅은 한국에 비해 빠르다. 10월 말 할로윈파티가 끝나기 무섭게 크리스마스 버전으로 바뀐다. 전철의 광고를 시작으로 대형 건물은 트리 준비로 분주하다.

오다이바 크리스마스 트리와 레인보우브릿지 야경.


도쿄에서는 “크리스마스트리”라는 단어보다 “일루미네이션”이란 표현을 많이 쓴다. 롯번기 미드타운을 비롯해 시내의 역세권과 대형 빌딩은 이미 크리스마스 열기가 한창이다. 재미있는 사실은 성탄절이 휴일이 아니다. 하지만 크리스마스이브  하루 전날이 천황의 생일로 휴일이다. 크리스마스가 지나면 보통 28일부터 신년 3일에서 5일까지 휴일이 이어진다.


오다이바의 ILLUSION DOME은 360 차례에 걸쳐 영상이 투영되며 방문자의 움직이을 애니메이션이 감지해 재미를 더해주고 있다..


크리스마스 마케팅은 이미 시작 됐고 대형 마트 AEON 등 은 11월 초순부터 감사의 선물세트 예약을 받고 있는데 한국이 햄, 참치세트에서 갈비세트까지 있다면 일본은 지역 특산물로 차별화 하고 캔맥주 한정판을 고급스럽게 포장해 선물로 등장하는 것이 이색적이다.


오다이바에 설치된 대형 건담.


해마다 이맘때면 필자도 선물을 받은 추억이 떠오른다. 지금도 기억에 남는 것은 상대방이 배려해 고급 갈비세트를 선물했으나 윗부분을 제외한 안쪽은 형편없었던 기억이 있다. 그런 것을 따질 수 없다는 심리를 악용한 나쁜 사례다. 애주가들에게는 생산된 지 일주일 이내의 신선한 캔 맥주 세트도 실용적인 선물이라 생각한다.

시오도메역의 덴츠 본사가 있는 빌딩의 일루미네이션.

일본의 연말연시는 일루미네이션으로 화려하고 기업은 그런 분위기를 이용해 다양한 마케팅을 선보이지만 소비자들의 선택의 폭을 넓게 한다는 것이 한국과 차이가 있는 것 같다.

시오도 메의 일루미네이션 명소로서 매년 많은 사람들로 붐비는 "카렛타시오도메:.

스카이트리 크리스마스 트리 조명.

롯본기 야경과 도쿄타워 야경.

롯본기힐즈 미드타운의 크리스마스 장식.

도쿄에서 가장 인기있는 롯본기힐스 미드타운 일루미네이션.

미드 타운 가든에서 9 개의 나무에 약 2 만개의 화이트 LED가 사용 되 우주여행을 테마로 만든 일루미네이션.

관람객들이 스마트폰으로 이미지를 담고 있다.

롯본기힐즈 주변 쇼핑센터는 이미 크리스마스 이브를 방불케하고 있다.


도쿄 거주 프리타 포토저널리스트(전 한국경제신문 사진기자)
일본 트렌드 집중 탐색 중.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