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과 일본 경제의 미래가 궁금하십니까

입력 2014-11-13 09:11 수정 2014-11-13 09:49
 

2015년에 한국 경제는 살아날까. 연말이 다가오면서 사람들의 최대 관심은 내년도 경제 전망에 쏠리고 있다.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우리 경제가 저성장 흐름을 이어가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 경제성장률도 3%선에 턱걸이 할 것으로 예상된다. 물가 상승률도 24개월 연속 1%대를 맴돌고 있다.

우리 경제가 고성장 시대의 막을 내리고 1990년 대 이후 일본처럼 장기 침체에 빠질 것이란 우려도 커졌다. 저(低)성장, 저물가, 저투자, 저소비 등 ‘신(新) 4저’ 경제현상이 뚜렷해졌다. 생산 가능 인구가 줄고, 저출산 고령화의 인구구조까지 겹쳤다. 한국경제가 장기 불황이 시작된 20여년 전 일본경제와 닮아가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는 배경이다.

경기 침체의 불똥은 기업과 가계로 튀고 있다. 대기업들도 내년도 사업계획조차 짜지 못할 정도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기업들의 최근 실적 악화는 ‘단순한 경기 사이클’이 아닌 구조적인 경쟁력 약화에 원인이 있다. 소비주체들도 불투명한 경기 전망으로 불안해하며 새해를 기다리고 있다. 젊은이들은 좁아진 일자리를 찾기 위해 ‘취업 전쟁’을 벌인다.

경기침체 속 물가가 떨어지는 ‘디플레이션’ 현상이 나타날 것이란 전문가들의 전망도 많다. 한국 경제가 일본의 뒤를 따라 저성장 시대에 진입할 것인가. 불투명한 글로벌 경제환경 속에 내년의 한국과 일본 경제을 전망해보는 의미있는 포럼이 열린다.

한경닷컴과 한일산업기술협력재단은 12월2일 서울 여의도 금융투자협회에서 ‘한일 국교 정상화 50년 … 2015년 한일 경제 어디로’를 주제로 제3회 일본경제포럼을 개최한다. 국내 최고 일본 정치, 경제 전문가들이 나와 내년도 양국 경제 전망과 협력 방안을 발표한다.

올 들어 세 번째 열리는 일본경제포럼은 한·일 국교정상화 50주년을 맞아 양국간 정치, 외교 갈등을 풀고 경제분야에서 ‘윈윈’할 수 있는 해법을 찾아본다. 전문가들은 한국 경제가 ‘일본식’ 저성장에 빠질 가능성을 진단하고 대처방법을 제시할 예정이다. 1990년 대 초반 이후 장기 침체에 빠진 일본경제를 다각도로 분석해 한국 기업과 소비주체들이 불황기를 뚫고 생존할 수 있는 방안을 들려준다.

이종윤 한일경제협회 부회장은 “일본의 장기 불황기에도 새로운 시장을 찾아 성공한 기업들이 많다” 며 “일본 기업들은 여전히 강점이 많은 만큼 우리 기업들에 많은 시사점을 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부회장은 “일본이 우리나라보다 저출산과 고령화 등 사회 변화도 앞서 겪고 있다”고 지적한 뒤 “일본을 반면교사(反面敎師)로 삼아 일본의 실패를 되풀이하지 말고 장점을 배우는 지혜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일본경제포럼 주요 발표자는 △ 이종윤 한일경제협회 부회장(2015년 한일 경제의 향방) △ 이원덕 국민대 교수(동북아 질서와 한일관계의 미래) △이춘규 박사(일본 농산물 직매장 성장 요인과 시사점) △최인한 한경닷컴 뉴스국장(기사로 보는 한일 경제의 진실) △허남정 에스포유 회장(경색된 한일관계를 푸는 박태준식 코드) △요시모토 코지 경상대 교수(일본의 비관세 장벽 상황과 극복 방향) △사공목 KIET 수석연구위원(한일 산업협력 패턴 변화와 과제) △이형오 숙명여대 교수(일본 종합상사 기업전략의 발전과정 분석 및 시사점) 등이다.

문의 (02)3277-9994

jeishere@hankyung.com

 
1988년 말 한국경제신문에 입사했습니다.
2004년 3월 도쿄특파원으로 발령받아 2007년 3월 말까지 도쿄에서 근무했습니다. 2004년 3월 도쿄특파원으로 발령, 도쿄특파원 근무를 마친 후 2011년 3월부터 한경닷컴 뉴스국장으로 일하고 있습니다. 숙명여대, 선문대 등에서 대학생을 대상으로 교양 글쓰기 강의를 하고 있습니다.

저서로 '일본 기업 재발견(중앙경제평론사)' '다시 일어나는 경제대국,일본(미래에셋연구소)' '창업으로 하류사회 탈출하기(중앙경제평론사)' 등이 있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59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455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