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다리는 마음



아니 올 것 같고

언제 올까 싶더니만

슬며시 어느샌가 품안에 왔소이다

 

바람 한 오라기

오색 한 움큼

어느 것 하나 가을이 아니리까

 

기다리는 마음보다 저만치 앞서

가을은 개구장이처럼 살그머니

산과 들로 달려가오이다

 

올 것만 같고

아니 올 리 없다지만

오시긴 애저녁에 틀린 것 같소이다

 

바람 속에 그 목소리

단풍 속의 그 모습

어느 것 하나 님이 아니리까

 

기다리는 마음은 찬바람 되어

님의 넋은 철부지처럼 스산히

가슴으로만 파고드오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