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상처는 돌, 너의 상처는 꽃

입력 2012-05-22 16:07 수정 2012-05-22 16:07
제목만 기억해도,
행복해질 수 있는 글입니다.
 

한문장 한문장이
깊은 계곡 맑은 시냇물같습니다.
 
한개의 기쁨이
천개의 슬픔을 사라지게 한다.
 
사랑한다는 것은
그 사람의 가슴에 시를 듣는 것,
그 사람의 시를 외우는 것,
그 사람이 그 시를 잊어버릴때,
내가 다시 들려주는 것,
 
낙타처럼
무거운 생을 싣고,
흔들리면서
흔들리면서
사막을 건너왔다.
그후 나는 비로소 오아시스를 만났다.
 
당신은 소면을 삶고
나는 상을 차려
오래된 나무 아래에서
국수를 다 먹고 내 그릇 자신의 그릇을
포개 놓은 뒤 당신은
잠시 눈을 감았다.
그렇게 잠깐일것이다.
잠시후면 우리가 이곳에 없는 날이 오리라.
열흘전에 내린 새봄의 눈처럼,
꽃과 바람처럼
 
이곳에 모든 것이 그대로이지만
우리는 부재하리라.
 
인생은 이렇게 '잠깐' 일까요?
 
봄이 오는듯 하더니,
신록이 깊어지고....
곧 단풍이 물들겠지요?
 
다이애나홍 드림

한국 독서경영 연구원 원장으로 좋은 책, 좋은 사람들의 아름다운 책이야기, 다이애나홍의 독서향기입니다.
경영경제, 인문철학, 마케팅, 자기계발 리더십, 문화예술 등 다양한 분야의 책들을 한페이지로 요약해서 핵심을 전해드립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174명 35%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318명 65%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