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와 예술의 힘

입력 2006-03-28 13:32 수정 2006-03-28 13:44


 

십대와 이십대에는 문화와 예술에 대해 원인 모를 신비감과 경외감을 가지고 있었다.

지금 생각하면 문화가 가지는 정서적 공감과 영향력에 대한 것이었던 거 같다.

우수한 문화는 사람들에게 영향을 미치며 몸과 마음을 사로잡는 힘이 있다.

사진을 시작하면서 마음속의 다짐은 대부분의 사진작가들처럼 탐미적인 시선으로

세상을 담지않겠다는 것이었다. 세상의 다양성을 호도하지 않고 나만의 블루오션적 발상으로 세상사람들이 주목하지 않는 일상성을 나의 사진테마로 하겠다고 생각했다. 그것은 이십대에 가졌던 탐미적인 욕망이 일으켰던 부작용을  겪으면서 내린 결론이기도 했다. 그리고 아주 오랜동안 예술과 문화 그리고 아름다움에 대해 경계심을 가지면서...일상성,자연스러움, 그리고 아름답지 않지만 존재를 지탱하기 위해 필요한 것들에 대해 애착과 관심을 가지고 몰두했다.

 


 

그러나 여전히 때때로 비일상적인 흥겨움과 도취 그리고 아름다운 존재와 상황을

만나는 경험은 나를 사로잡는다. 

 


 

요즘   '부평풍물축제'일에 관여하면서 부평의 문화 예술적 움직임과 만나는 일이 많아졌다. 부평은 우리의 전통인 풍물을 도시의 문화적 정체성과 이미지로 삼아 풍물을 장려하고 해마다 풍물을 테마로 하는 풍물축제를 개최한다.

 


 

각 동마다 주부들과 일부 아저씨들로 구성된 동풍물단이 구성되 있는데 이번에 인천시부평구과 몽골 자부항 국제미술교류전 및 공연 행사에서 멋진 리듬을 보여주었다.

 


 

서로 이질적인 개인이나 도시 민족들끼리 만날 때 조차 문화는 서로 교감과 친선 우호가 쉽게 이루어지는 요술을 부린다. 문화가 아닌 다른 이유로 만나 이렇게 신나게 어우러질 수 있었겠는가. 이날 행사 이후 나도 우리와 비슷한 정서와 스타일을 가진

몽골인들과의 만남이 넘 좋아져 함께 사진을 찍기도 하고 몽고의 국영방송에서

나왔다는 비디오 촬영을 하던 아가씨와는 이매일을 주고받고 사진을 찍기도 하였다.

그리고 나서 생각해보니 사실 몽고는 우리를 침략했던 오랑캐들이 아니었었나.

이런이런 문화와 예술이 가지는 이런 도취와 망각에 대해 두려움을 가졌던 내가

아뿔사 문화와 예술에 포로가 되다니...
중소기업 마케팅/신사업기획/창업/사업계획서 컨설팅 및 강의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112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202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