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 실천해야 할 3가지, ‘3독’을 주의하라

입력 2012-01-24 14:05 수정 2012-01-24 14:05

교세라그룹의 창업주인 이나모리 가즈오 JAL 명예회장(80)은 국내에도 잘 알려진 경영인이다. 일본에서 생존하는 기업가 중 보통 사람들로부터 가장 존경받는 인물이다. 마쓰시타 고노스케(마쓰시타그룹 창업자), 혼다 소이치로(혼다그룹 창업자)와 더불어 일본 3대 경영의 신으로 불린다.

이나모리 회장은 지방대인 가고시마공대를 졸업한 뒤 20대에 교세라를 창업해 ‘포천’ 선정 500대 기업 2곳을 일군 자수성가형 기업가다. 그는 20대 청년 시절의 불운과 좌절을 극복하고 작은 동네 공장으로 시작한 ‘교세라’를 세계적 기업으로 일궈냈다. 경영난을 겪던 일본항공(JAL)의 경영을 맡아 2년 만에 흑자로 전환시켜 세계적인 경영자로서 능력을 발휘했다.
 
이나모리 회장은 경영 방식인 ‘아메바 경영’뿐 아니라 인생의 지침이 되는 잠언록으로도 유명하다. 그의 경영 철학을 연구하는 모임인 ‘세이와주크’는 일본 국내는 물론 세계 50여개 지역에 설치돼 각국 사람들로부터 큰 인기를 얻고 있다.

필자는 일본에서 근무할 당시 세이와주크 모임에 참석한 적이 있다. 이나모리 회장의 경영과 인생 철학을 배우기 위해 모여든 학도들의 표정이 너무 진지했던 기억이 남아있다. 지난주 일본에서 알고 지내던 교세라그룹의 오랜 친구가 한국을 방문해 이나모리 회장의 경영 철학을 다시 들을 수 있는 기회가 있었다.

일본 친구들로부터 좋은 얘기를 많이 들었지만 특히 기억에 남는 말은 기업의 존재 이유였다. 그는 2008년 하반기 미국에서 발생한 ‘리먼쇼크’로 일본식 경영이 다시 조명을 받고 있다고 자신있게 말했다. 기업의 존재 가치는 미국식 경영 목표인 ‘주주가치의 극대화’가 아니라 ‘회사 종업원들의 행복’에 있다는 설명을 듣고 느낀 바가 많았다.

오늘날 세계적인 이슈로 떠오른 자본주의의 문제를 이나모리식 경영으로 해결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해 봤다. 자본주의 병폐로 지적된 빈부격차 확대나 사회 양극화 심화는 기업의 존재 가치에 대한 재정립을 요구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는 기업의 존재 이유가 직원들의 행복이기 때문에 고용 유지를 위해 기업이 영속해야 하고, 지속적으로 성장해야 한다는 주장을 폈다. 기업의 지속적인 성장이 필요하다는 측면에선 미국식이나 일본식 경영 모두 큰 차이가 없지만 회사의 최우선 경영 목표를 어디에 두느냐는 다소 차이가 난다.

사회적 강자와 약자, 대기업과 중소 기업의 상생이 필요한 한국의 현실에서 이나모리식 경영 철학을 한번쯤 되새겨보는 것도 의미가 있을 것 같다.

일본 친구는 이나모리의 경영철학을 연구하는 세이와주크에서 만든 신년 달력 하나를 선물로 주고 갔다. 이나모리의 철학을 일별로 적어 놓은 달력이다. 설 연휴 마지막 날인 24일 달력의 글귀가 퍽 마음에 와닿았다. 새해를 맞아 네티즌 여러분께도 전해드리고 싶다.

이날 잠언은 “3毒을 주의하라”였다. 인생을 성공적으로 살기 위해선 욕망(탐욕)을 억제하고, 화를 누르고, 어리석음을 깨우치라는 뜻으로 이해됐다. 독자 여러분들도 새해를 맞아 ‘3독’에 주의하면 좋은 일이 있을 것으로 믿는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이상

1988년 말 한국경제신문에 입사했습니다.
2004년 3월 도쿄특파원으로 발령받아 2007년 3월 말까지 도쿄에서 근무했습니다. 2004년 3월 도쿄특파원으로 발령, 도쿄특파원 근무를 마친 후 2011년 3월부터 한경닷컴 뉴스국장으로 일하고 있습니다. 숙명여대, 선문대 등에서 대학생을 대상으로 교양 글쓰기 강의를 하고 있습니다.

저서로 '일본 기업 재발견(중앙경제평론사)' '다시 일어나는 경제대국,일본(미래에셋연구소)' '창업으로 하류사회 탈출하기(중앙경제평론사)' 등이 있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408명 37%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700명 6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