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자기가 더 이상 그릇일 필요가 없는 이유

입력 2011-10-13 16:54 수정 2012-03-29 17:11
 
도자기(陶瓷器)는 한자를 봐도 알 수 있듯이 그릇의 역할이 기본이다.
그 역할에 아름다움을 입히면서 도자기의 가치는 올라갔을 것이다.
 
도자기의 예술적 확장성은 여기에서 그치지 않았다.
그릇이라는 기본적 제한을 벗어나 흙의 특성을 백분 활용하여,
예술의 한 소재로서, 장르로서 그 위치를 확고히 해나가고 있다.
 
이천도자기축제에 전시된 작품 중 조각의 개념을 도입한 일부 작품을 소개한다.
사진에 느낌을 달아보려 했으나, 어줍잖기도 하고 양도 많아 포기.
 
 

 
 
 

 
 
 

 
 
 

 
 
 

 
 
 

 
 
 

 
 
 

 
 
 

 
 
 

 
 
 

 
 
 

 
 
 

 
 
 

 
 
 

 
 
 

 
 
 

 
 
 

 
 
 

 
 
 

 
 
 

 
 
 

 
 
 

 
 
 

 
 
 

 
 
 

 
 
 

 
 
 

 
 
 

 
 
 

 
 
 

 
 

 
 
 

 
 
 

 
 
 

 
 
 

 
 
 

 
 
 

 
 
 

 
 
 

 
 
 

 
 
 

 
 
 

 
 
 

 
 
 

 
 
 

 
 
 

 
 

 
 
 

 
 
 

 
 
 

 
 
 

 
 
 

 
 
 

 
 
 

 
 
 

 
 
 

 
 
 

 
 
 

 
 
 

 
 
 

 
 
 

 
 
 

 
 
   

 
 
 

 
 
 

 
 
 

 
 
 

 
 
 

 
 
 

 
 
 

 
 
 

 
 
 

 
 
 

 
 
 

 
 
 

 
  

 파격은 무관심을 일으킬 수도 있다.
................
 그리고 많은 사진을 올리면 지루한 스크롤을 낳는다는 걸 느끼게 된다.
 
 
 
까까머리 시절, 암실에서 첫 인화의 감동을 먹은 후 아직도 빛을 찾아 헤매고 다니는 40년차 아마추어 사진사.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 현대판 튤립 투기이며 화폐로 인정받지 못할 것 822명 59%
  • 결제·지급 수단으로 인정받아 은행 대체할 것 566명 41%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