탤런트가 희망인 딸의 진로

입력 2014-03-10 15:47 수정 2014-03-10 15:57
“외동딸 입니다. 초등학교 때는 몸이 부실했습니다.배가 아프다며 자주 학교를 빼먹곤 했답니다.다행히 지금은 많이 건강해져 대학을 가야겠는데 어느 쪽이 맞을까요?”<어학을 잘 하는 편입니까? 아니면 수학, 과학 쪽입니까?>“양쪽 다 뛰어난 편이 못됩니다. 딸애는 탤런트가 되고 싶어합니다. 딸의 명은 정축(丁丑)년, 경술(庚戌)월, 을사(乙巳)일, 병술(丙戌)시. 대운3. 신약재다(身弱財多)에 상관생재(傷官生財)의 형태다.월상 경금(庚金)이 명품이다.상관생재에 관성이 명품이니 결혼 후 좋은 자녀냐에 따라 운명이 결정된다.이른바 상관견관(傷官見官)의 명(실제 많은 탤런트, 특히 여자의 경우)은 자녀가 잘못 태어나면 이혼 또는 사별이 필수라 할 만 하다. 초등학교 때의 병약함은 3세 이후 신해 대운과 일주 을사가 천극지충이 되기 때문이며 「머리는 좋아도 학교 성적이 별로」인 것은 명에 인성이 없는 탓이라 하겠다. <따님은 33세 이후 대성할 가능성이 있습니다. 그렇게 되려면 부모님의 뒷바라지가 탁월해야겠습니다. >“어떻게 하면 될까요?”<캐나다, 미국, 홍콩으로 탤런트 수업을 받으러 갔으면 합니다.>“그 중 어디가 좋겠습니까?”<홍콩입니다. 홍콩은 기운으로만 따지면 목, 화, 토, 금, 수, 오행의 기운이 다 있는 곳이고 동·서양이 서로 차지 하려는 명당입니다. 홍콩에서 영어, 중국어, 헬스, 무술 등을 익힌 탤런트라면 성공은 따 놓은 당상의 입지가 될 것입니다.> 딸의 홍콩 행에는 부모의 결단이 선행돼야 한다.한동안 홍콩에서 직장을 구해 생활하면서 딸의 성공을 위해 올인하지 않으면 안 된다.<따님보다 부모님들이 더 고생하고 더 노력해야 할 것입니다. 가능하겠습니까?>“해야지요. 가능한 방법을 찾도록 하겠습니다.” 월과 시의 지지 술은 중국 땅, 따뜻한 곳과의 인연을 뜻한다.그래서 홍콩이라고 한 것이다.만약 일이 여의치 못하다면 연극영화과를 지망하고 호흡, 요가 등의 공부로 몸의 유연성을 기르고 검도, 영어, 중국어 등 다양한 공부를 열심히 해야 성공할 수 있을 것이다. 원래 을목(乙木)은 봄, 여름 생이 좋다.을목은 포도, 장미 등의 넝쿨과에 해당한다.가을 을목은 화려하고 실익이 있는 역할은 끝난 것으로 볼 수 있다.그래서 성공하면「소년·소녀 가장」을 돌보는 등 자선사업을 해야만 하는 것이다.희생, 봉사를 외면하면 썩을 수 있음을 염두에 둬야 한다.마치 벼(禾稼木)를 추수하여 들판에 뒀더니 비가와 떠내려 가고 곰팡이가 되는 것과 같은 꼴이 되는 것이다. <따님뿐만 아니라 누구든 그런 성향이 있긴 합니다만 놀고 먹고 즐기고자 하는 경향이 강한 것은 식신, 상관이라고 하는 화기(火氣)가 많아서 입니다.맛있는 것 먹기를 싫어할 사람이 누가 있겠습니까?그렇지만 많이 먹어 지나치게 되면 병이 됨을 알 필요가 있을 것입니다.식신, 상관이 활발하면 배다른 자식을 두는 경향이 강합니다. 결국 남의 자식도 키워야 한다는 뜻이 있으니 이를 좋은 방향으로 푸는 방법은 고아원 방문, 양자 입양 같은 것이 될 것입니다.> 사람들은 세상사는 이치를 터득해 가며 잘 사는 쪽으로 진화하려 애쓴다.열심히 노력 한다와 욕심이 맞물려 있는 경우가 허다하다.지식이 넉넉하면 조금은 더 나은 삶이 될 것이다.넉넉한 지식과 맞물려 있는 것은 학교 공부요, 학력이다. 지식은 지식의 세계에 머무르는 경우가 허다하다.보다 승화된 것은 깨달음, 즉 지혜로 이어진다.최선, 최고의 삶도 그러하다.지혜와 맞물리고 착하고 아름다운 것과 연결되면 파라다이스 속에서 살게 될 것이다. 부모라면 당연히 자녀들에게 「파라다이스 속에서 살도록」 해주고 싶을 것이다.그렇지만 아주 기초적인 것도 모르고 깨우침의 기회가 와도 애써 외면하면서 욕심만으로 행복을 꿈꾸는 부모들의 세상에는 자녀들의 파라다이스는 존재할 수 없는 것이다.

연세대 법학과를 졸업한 뒤 한국경제신문 산업부 기자로 활동하면서 명리학을 연구하여 명리학의 대가로 손꼽힌다. 무료신문 메트로와 포커스에 '오늘의 운세'를 연재하였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174명 35%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318명 65%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