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를 끄고 가을비를 듣다

입력 2011-11-11 23:57 수정 2011-11-11 23:57




 



tv를 켰다. 목욕탕 휴게실에 젊은 남녀가 10여명이 모여 앉아서 희희덕거리고 있었다. 채널을 돌리니, 선글라스에 원색바지를 입은 젊지않은 남자 둘이 “난 오늘 바람났어”란 노래를 미친 듯이 부르짖고 있었다. 다시 채널을 돌리니, 해병대원인지 만주족인지 괴상한 머리를 한 젊은이가 악을 쓰고 있었다. 다시 채널을 돌리니, 국회의원이니 교수니 하는 늙은 정치꾼들이 자기 주장만 되풀이하면서 야비한 말싸움을 하고 있었다.



tv를 껐다.
조용해졌다.

창밖엔 오래간만에 가을비가 내리고 있었다.



가을비(秋雨)     /임채우

유리창에 가을비

한밤에 듣는 성긴 빗소리

정든 님은 언제나 돌아올까?

거문고를 멈추고 눈물로 쓴 편지 한장

璃窓秋雨滴

坐夜聽聲踈

何日情人返

罷琴草淚書
현재 국제뇌교육종합대학원대학교 교수.
철학박사 , 주역과 도교철학을 중심으로 중국철학을 전공했으며, 중국문화 사상사에 대한 폭넓은 관심을 가지고 있다.저서로는『주역 왕필주』, 『왕필의 老子注』, 『術數와 수학사이의 중국문화』, 『언어의 금기로 읽는 중국문화』등이 있다. 2011수필부문 신인상 수상.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59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455명 64%
광고